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케이스

지영이는 중학교 1학년을 마치고, 미국대학진학을 목표로 어머니와 함께 미국에 왔다. 지영이 어머니는 작은 사업체를 하나 구입하여 E-2 비자를 획득하고, 한인들이 많이사는 지역에 거주지를 정하여 공립중학교에서 8학년 2학기로 들어가 공부를 시작하였다.

영어적응이 생각보다 순조롭지 않아 고교에 진학 첫 해 또 다시 ELD(ESL) 클래스에 배정되는 바람에 9학년과목들에서 수학과 과학을 제외하고는 사회와 외국어를 듣지 못하는 사태가 생겼다.

지 영이와 부모님은 학교가 하라는 대로 클래스를 택하고 추후 대학진학을 위한 과목이 부족하다는 것을 깨달아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수학과 과학이외의 과목들은 영어를 ELD에서 빠져나온 10학년부터 들을 수 있게 되었고, 영어와 사회, 외국어 등의 모자라는 과목들을 채우느라 10학년, 11학년 때에 학업에 상당한 부담을 갖게 되었다.

9학년 선택과목중 대학인정 클래스는 ‘Algebra’ 와 ‘Biology’ 두과목 뿐이었다. 수학은 너무 쉬웠고, ‘Biology’는 어렵지 않았으나 프로젝트, 과제 등이 한국에서 경험해 보지 못한 지루하고 시간을 많이 써야하고, 노력한 만큼 성적도 잘 나오지 않는 과목이어서 짜증이 많이 났다.

영어문제를 비롯하여 학과목 모두가 지영에게는 불만스러울 수 밖에 없는 한 해였다. UC 상위권이나 그에 버금가는 대학들을 목표로 하는 지영의 대학진학진로에 차질이 생긴 셈이다.

조 금 일찍 도미하였더라면, 영어가 안정되었을 것이고, 조금 늦게 도미하였거나, 한국에서 준비가 있었더라면, 수학, 과학쪽에 강점을 가지고 고교생활에 임할 수 있었을 텐데, 지영이로서는 어느 과목에도 강점을 가지지 않은 채 미국고교로 진학하였다는 점과, 한인학생들이 많은 학교특성상, 특히 영어에 있어서 갖 도착한 학생들에게 빡빡한 행정을 펼치는 바람에 지영이가 유리하지 않은 학과목배정을 전혀 받지 못했다는 것이 큰 아쉬움이었다.


외국어는 SAT II으로 대체 강점인 수학·과목에 치중

■ 조언

9학년 ELD결과에 따라 10학년에는 정규영어과목으로 인정되는 ELD 마지막과정이 허락되었고 외국어와 사회도 택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제 남들이 4년에 준비하는 대학준비과정을 3년에 마쳐야 하는 부담을 않게 된 지영의 10학년 11학년 12학년 학과목 스케쥴을 잘 짜는 것이 대학진학을 순조롭게 하는 관건이었다. 영어 4년을 채우기 위해 졸업전에 최소한 1과목의 영어과목을 더 택하기로 하고 11학년전 여름에 9학년 영어과목을 택하기로 결정하였다.

외국어는 다행히 'Korean'이 있어서 가장 높은 클래스인 'Korean 3'를 택하고 'SAT II Korean'에서 고득점을 하는 것으로 해결하도록 하였다.

가장 자신있는 수학을 9학년때 'Algebra'를 택하는 바람에 수학의 강점을 대학에 표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10학년 여름에 'Geometry'를 택하고 10학년때에는 'Honors Algebra 2'를 택하기로 하였다.

9 학년때 'Biology'를 택하는 바람에 10학년 때에는 원하는 AP과목을 받을 수 없어 할 수 없이 'Chemistry'를 택하고 11학년 12학년때에 'AP Biology' 'AP Chemistry'로 가닥을 잡았다. 사회과목은 10학년에 'World History' 11학년에 'US History'와 함께 'AP Psychology' 12학년에 'AP Economics'로 보완하기로 하였다.


▷결과

다행히 계획한 대로 클램스를 선택해 한두개의 B를 제외하고는 거의 전과목 A를 유지하던차에 11학년 늦가을 할아버지가 갑작스래 돌아가시고 지영를 홀로 뒷바라지 하던 어머니가 교통사고로 입원하고 자리에 눕게 되는 불상사들이 겹쳐 어쩔수 없이 결석을 하는 등 중요한 시기에 놓친 공부를 만회하지 못해 수학과목에서 C를 받게 됐다.

다행히 둘째학기에는 C를 없애고 모든 과목을 B이상을 받으며 안정하였다. 10학년 11학년 통산 GPA 3.3에 UC제출용 Weighted GPA 3.8을 성공적으로 받았다. SAT는 노력끝에 Critical Reading 600, Writing 620으로 발전하였고 수학 780으로 2000점을 기록하였으며 SAT Subject 에서는 Korean-800, Math Level 2-780, Biology-770로 좋은 점수를 받았다.

지 영이는 음악에 대한 열정과 얼마나 자신이 음악으로 영향을 받았는가 그리고 자신이 겪은 'culture shock'(문화적충격)에 대한 에세이들을 훌륭하게 써냈다. 어려움을 겪고 내린 결론은 결국 어려움을 겪는 다른 학생을 도우면서 자신의 부족을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은 점등을 피력하였다.

UCSD, UCI 를 비롯하여 Reed College, Quinnipiac College, Case Western Reserve, Carnegie Mellon University 등 사립대학으로 부터 신분에 상관치 않고 최고 2만달러의 장학금 혜택을 받았다.

양 민 원장 / US EduCon
LA중앙일보


Posted by meg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