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하지만 요즘같이 어려운 입시 환경에서는 개학 준비는 새 공책과 연필 구입으로 끝나지 않는다. 오히려 깊은 대화와 철저한 준비를 통하여 대학 진학의 꿈에 한 발자국 더 다가가야 하겠다.

▷ 올바른 수업 선정

많은 학생들이 수업 선정의 과정이 어떤 것인지 잘 이해하지 못한다. 수업 선택은 모든 대학 입시에 크게 작용을 한다. 하지만 공,사립 대학 모두 다른 방법으로 GPA (학점) 을 계산하기때문에 특히 고학년 학생들은 목표 대학에 맞춰 수업을 선택해야한다. 목표가 있어야 과정도 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UC는 10,11학년 성적에 큰 비중을 둔다. 하지만 사립 대학들은 자신만의 성적 계산법이 있다. 캘리포니아 안에 있는 USC (9~11학년 성적) 와 스탠포드 (10~12학년 성적) 만 봐도 초점이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UC는 Honors, AP 수업에 가산점을 8학기만 부여하지만 사립대는 보통 그 수의 제한이 없다. 인근 칼리지의 대한 성적을 UC는 인정하지만 사립대는 거의 대부분 인정하지 않는다. ‘A-G list’ 같은 것도 역시 UC만 가지고 있다.

위와 같은 정보만 가지고도 더 현명한 결정을 내릴 수 있다. 사립 대학을 지망하는 학생이라면 AP 수업에서받은 “B”가 일반 수업의 “A”보다 낳을 것을 알고 그렇게 수업을 고를 것이다. 하지만 만약 공립대학에 가고 싶다면 GPA 점수 자체에 더 큰 비중을 둔다는 것을 고려하고 수업 선정을 해야한다. 특히 시간이 절대 많지 않은 고등학생들에게는 이렇게 근거있는 결정들이 도움이 될 것이다.


▷ 시험 계획

다음 일년간의 시험 계획을 잘 세워야한다. 많은 학생들이 준비가 되면, 점수가 나오면등 조건부 시험계획을 세우는데 그 것보다는 시험 날짜는 바로 잡고 노력하는 것이 결과가 더 좋다.

10 학년 1학기때는 FLEX같은 학원 및 교육 기관을 방문하여 꼭 SAT I 모의고사를 보는 것이 좋다. 시험 점수가 목표 점수에서 멀지 않다면 2학기때 시험을 봐 볼 수 있다. (10학년때 SAT I을 끝내는 것은 드문 케이스에 속한다.) 그렇지 않다면 11학년때 날짜를 정해놓고 공부를 시작하면 되겠다. 10학년 2학기말쯤에는 SAT II subject test를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10학년때 biology 수업을 들었다면 SAT II 시험을 6월에 볼 수 있다.

아직 SAT I 시험을 보지 않은 11학년들은 10월이나 1월에 SAT I을, 6월에는 SAT II 시험을 볼 계획을 해야겠다. 하지만 이 것은 일반적인 추천이고 학생의 기본 점수, 목표, 점수 향상 속도, 스케쥴등 여러가지 요소를 감안하여 시험 날짜를 잡아야한다. 카운셀러와 함께 개인적인 스케쥴을 꼭 만들도록 하자.


▷ 대학입시 관련 준비 (12학년만)

12학년이 되는 학생들은 가장 바쁘고도 초조한 학기를 맞이해야한다. 어떤 대학에 지원할지 결정을 했다면 이제 지원서의 여러 요소를 준비해야한다. (지원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전 칼럼 참고)

- 선생님 추천서
- 대학 인터뷰 스케쥴
- 에세이 작성 준비 (사립대학에 지원하는 학생들에게는 특별히 중요)

마지막으로 early action 및 early decision (조기전형) 을 고려할 것인지를 생각하여야한다. 이 결정은 절대 간단한 것이 아니니 꼭 대입 카운셀러나 학자금 컨설턴트와 상의하도록 하자.
교육에 관한 모든 것이 그렇듯 계획하는 자세가 가장 중요하다. 저자는 이 글을 통하여 학생과 부모에게 필요한 내용은 필요한 시간에 전달해 성공적인 대학 진학을 이루는 것이 목적이다. 다신 오지 않을 이 여름에 마지막을 잘 사용하여 학기중에 조금이라도 더 편한 삶을 살 수 있기를 바란다.


Danny / FLEX College Prep
LA중앙일보


Posted by meg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