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FIT 박물관(The Museum at FIT)은 맨해튼 7애브뉴와 27스트릿이 만나는 곳에 있다. 뉴욕주립대학으로 패션 디자인과 산업 분야에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FIT(Fashion Institute of Technology)가 만든 박물관이다.

1944년 개교한 FIT는 패션 디자인과 함께 순수미술, 공예는 물론 패션과 관련된 산업과 공학 등을 광범위하게 교육시키고 있다. 이 분야에서만큼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초일류 대학이기 때문에 미국은 물론 세계 50여개국에서 온 학생들이 유학하고 있다.

우수한 한국인 학생들이 많이 재학하고 있고 특히 수년 전부터 뉴욕 패션 산업계에 새로운 그룹으로 떠오르고 있는 한국인 패션 디자이너와 사업가들 중 상당수가 이 학교 출신이다.

FIT 박물관은 1967년 개관했는데 고대 의상사 분야의 최고 권위자이자 역사학자인 발레리 스틸 박사가 관장을 맡고 있다. FIT 박물관은 7애브뉴와 인접한 FIT 본관 남쪽 건물에 있는데 미국과 유럽 등 전세계에서 모은 의상과 장신구 등 수십만점을 소장하고 있다.

2세기부터 최근까지의 의류와 장신구가 10만점 이상이고 원단 견본과 전 세계 유명 패션회사의 샘플 북 등은 25만점이 넘는다. 그 규모와 질에 관한 한 전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마디로 뉴욕은 물론 미국 패션 문화의 학문적 토양을 제공하는 박물관이라 할 수 있다.

소장품은 크게 4가지로 분류되는데 ^모자와 신발, 핸드백 등 장신구 콜렉션 ^유럽의 고대와 중세 문화재급 의상 유물부터 20세기 미국의 신사 숙녀복까지를 망라하는 의상 콜렉션 ^세계 각국에서 생산한 섬유 제품 견본을 모은 원단 콜렉션 ^패션 디자인과 산업의 역사를 기록한 사진 콜렉션 등이다.

FIT 박물관은 이러한 소장품을 시대별, 주제별로 나눠 기획전을 개최하면서 한편으로 재학생들과 학교를 졸업한 유명 디자이너와 예술가들의 작품전도 열고 있다.

FIT는 그 명성에 걸맞게 널리 이름이 알려진 유명 졸업생들이 많은데 ‘캘빈 클라인’ CEO인 캘빈 클라인, 고급 의류 생산회사인 ‘노티카’ CEO인 데이빗 추 등도 여기에 포함돼 있다.

FIT 박물관은 학생들의 교육과 산업현장을 연결하고, 최고 디자이너와 예술가들의 작품 세계를 알리기 위해 유명 졸업생들의 회고전도 수시로 개최하고 있다.



박종원 기자[뉴욕 중앙일보]

Posted by meg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