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서 고전하는 한인학생

‘리틀 아이비리그’ 웨슬리언대 오버튼 입학부처장

“많은 한국 고교생은 무척 열심히 한다. 그러나 창의적인 학습 방식이 생소한 탓인지 처음엔 당황해하는 것 같다. 작문 시간에 일정한 주제만 던져주고 본인 마음대로 쓰라고 하면 꽤 충격을 받는다. 지금까지는 늘 무엇을, 어떤 소재를 가지고, 어떻게 쓰라는 구체적인 지침을 받아왔던 것 같다.”

미국 동부의 명문 웨슬리언대의 테리 오버튼(사진) 입학 부처장은 25일 이렇게 말하면서 한국의 예비 유학생들을 위해 “영어라면 더 좋겠지만, 한국어로라도 자신의 논리를 세우는 글쓰기 연습을 많이 해 비판적 사고와 창조적 능력을 키우라”고 조언했다.

이 대학은 전교생이 2900여 명에 불과하지만 윌리엄스·앰허스트대 등과 함께 ‘리틀 아이비리그’로 꼽히는, 작지만 강한 학부 중심 대학이다. 오버튼 부처장의 주임무는 신입생, 특히 한국·중국·일본 등 아시아 출신 학생들의 선발이다. 그래서 한 해에도 여러 차례 한국을 방문한다고 했다. 한국의 특수목적고 이름들을 줄줄이 꿰고 있었다. 그는 “전교생 중 20% 정도인 500여 명이 외국인인데, 한국계가 가장 많고 한국에서 고교를 졸업한 후 입학한 학생은 25명”이라고 밝혔다.

- 한국 고교 졸업생들이 창의적인 학습 방식에 익숙지 않아 힘들어하는 근본 이유는.

“ 창의적인 에세이를 쓰려면 특정 사안이나 사물에 대해 심사숙고하는 습관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한국의 주입식 교육은 이런 기회를 박탈한 것 같다. 한국에 가봤더니 고교생들이 밤 11~12시까지 공부하고는 겨우 몇 시간 잔 뒤 다시 학원으로 향하더라. 이래서는 학생들이 너무 피곤해져 새로운 정보를 흡수할 수 없다. 물론 시험 보는 요령을 배우고 많은 것을 달달 외워서 시험 점수는 좋을 것이다. 그러나 이런 교육 시스템으로는 비판적 사고와 창조적 능력을 얻을 수 없다.”

-한국 유학생들의 입학 사정 시 받은 인상은.

“ 한국 고교에서 막바로 온 유학생 중에서도 AP(Advanced Placement: 대학 학점 사전 이수제) 과목을 끝내고 오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AP 과목은 다른 일반 과목보다 두 배 이상의 노력이 필요하다. 많은 관련서적을 읽은 뒤 사안들을 비교분석하고 논문도 써야 한다. AP 과목들을 몇 개씩 듣는 한국 고교생들이 잘 따라했는지 의문이다.”

-한국 학생들의 또 다른 어려움은.

“부모들의 희망과 자신의 꿈이 배치될 때 몹시 힘들어했다. 한 학생은 입학 후 음악에 뛰어난 재능이 있는 걸로 확인됐지만 그의 부모는 계속 그가 경제학자로 성공하길 바랐다. 학교 측은 이럴 때 복수전공을 택하라고 권한다. 한 과목은 부모를, 다른 과목은 본인을 위해서다.”(웃음)


미들타운(코넷티컷)=남정호 특파원 [중앙일보]
사진=뉴욕지사 강이종행 기자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ctg=20&Total_ID=3399105


Posted by meg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