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뉴욕주 해밀턴시에 있는 콜게이트 대학은 치약 이름과 똑 같습니다. 짐작대로 콜게이트 가문이 1890년 이 대학을 위해 100만달러를 기증 명명된 이름입니다. 콜게이트 대학은 입학 기준이 까다롭습니다. 특히 인문계열 프로그램이 강세입니다. 소규모 대학원 프로그램은 인문 계열과 교육 프로그램이 막강합니다.

콜게이트는 뉴욕주에서 아름다운 캠퍼스로 유명합니다. 호수와 골프장을 바로 옆에 끼고 있습니다. 대학 골프팀도 자랑거리입니다. 콜게이트의 학생들은 운동과 학업에 심취 두 가지를 모두 사랑하는 학생들로 가득합니다.

물론 신입생 수가 750명 밖에 안되는 소규모 대학이지만 이 학교가 제공하는 프로그램은 다양합니다. 26개에 달하는 해외 교류 프로그램이 있는가 하면 의예과 학생을 위한 베데스다 국립 의료원 연수 프로그램도 실시하고 있습니다.

콜게이트 대학의 스포츠 역시 유명합니다. 23개 종목에서 미국 대학 스포츠 연맹의 제1군에 포함돼 있으며 전체 학생의 80% 이상이 학교 대표팀 스포츠 클럽 교내 팀 등으로 나뉘어 스포츠 팀에 가입하고 있습니다.

40개의 스포츠 클럽 그리고 18개의 교내팀이 있는 가운데 전체 학생의 25% 이상이 학교 대표팀에 소속돼 있습니다. 특히 콜게이트 대학 미식축구팀은 한때 ‘난공불락으로 초대받지 못한 팀’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현재 콜게이트 대학팀은 대부분의 경기를 코넬 대학팀과 강력한 라이벌을 이루고 있다. 특히 아이스 하키 경기가 있을 때에는 두 학교의 학생들이 몇 시간씩 줄을 서서 시즌 티켓을 사려고 기다립니다.

인근 시라큐스 대학도 한때는 미식축구의 강력한 라이벌 이었으나 디비젼이 나뉘어진 이후에는 라크로스 종목에서 경쟁하고 있습니다. 코넬대학과 시라큐스대학이 콜게이트 대학에서 두 시간 정도의 거리에 있어 스포츠 경기마다 열띤 원정 응원전도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현재 콜게이트 대학에는 조기 입학 전형 1.2기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조기 전형은 구속력이 있는 (바인딩)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만약 학생이 입학허가를 받게 되면 반드시 다른 모든 학교를 포기해야 합니다. 올해의 경우 650명의 조기 전형 지원자 중 350명 정도가 입학 허가를 받았습니다.

또한 정규 입시 프로그램엔 1월 16일까지 원서를 접수해야 하는데 올해 신입생 통계를 보면 9415명의 총 지원자 가운데 2251명인 23.9%의 학생이 입학 허가를 받았고 실질적으로 입학이 확정된 학생은 약 3분의1 정도가 됩니다.

입학생의 고등학교 성적은 4.0만점에 3.74가 평균 점수이고 SAT 성적은 영어 700점 수학 710점(에세이 점수는 발표하지 않음)이 평균 점수입니다. 교수대 학생의 비율을 10대 1이며 평균 강의실 학생 수는 19명입니다. 정말 작지만 학교의 자본금과 점점 경쟁력이 넘치는 신입생들로 이미 명성을 얻은 콜게이트 대학은 입학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콜게이트 대학은 뉴 아이비 25개의 대학 중 하나로 선정된 이외에도 미국 내 대학 중 가장 스포츠가 막강한 대학 랭크에 당당히 2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학교 역사를 살펴보면 1819년 13명의 뜻을 같이 하는 해밀턴 주민이 ‘13달러 13번의 기도 그리고 13조항’이란 이름을 내걸고 학교를 설립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이때부터 콜게이트 대학에서는 13을 행운의 숫자라고 여기고 있습니다.

이 13명의 설립자들은 학교의 이름을 ‘뉴욕주 침례교육 사회원’이라 했습니다. 바로 이 학교가 콜게이트 대학의 전신입니다. 뉴욕주는 1819년 이 학교 부지를 해밀턴시로 결정 이듬해인 1820년도 정식으로 개교했습니다.

1823년 뉴욕시의 침례교도들이 세운 신학교와 연합 해밀턴 문학과 신학교를 세우게 됐는데 이때 뉴욕시의 신학교에 깊이 관여했던 콜게이트 가문과 이학교가 만나게 된 것입니다.

1846년 학교 이름이 바뀌어 메디슨 유니버시티로 불리다가 1890년 콜게이트 가문의 70여 년간의 헌신을 기려 콜게이트대학 이란 새 이름을 갖게 됐습니다.

Colgate University 13 Oak Drive Hamilton N.Y.
315-228-1000.


스테파니 장[LA중앙일보]


▲신입생들이 지원한 대학(Overlap schools): Cornell, Dartmouth, Middlebury and Georgetown.
Posted by meg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