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브루클린 터미널 마켓

전문적인 의상 디자이너이면서 취미로 와인을 만들고 있는 마리오 드비토씨는 지난 30년간 빠짐없이 브루클린 남부에 위치한 브루클린 터미널 마켓을 찾고 있다.

이 마켓에서 과일을 전문으로 취급하고 있는 도매점 `파가노 앤드 선'에 가면 캘리포니아 나파지방에서 생산되는 최고급 와인용 포도를 뉴욕에서도 구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드비토씨는 형제가 경영하고 있는 이 가게에서 구입한 포도로 연간 4백갤런의 포도주를 직접 담가 친구와 가족들에게 나누어주고 있다.

물론 그가 이 시장에서 구입할 수 있는 포도주용 포도는 나파산 뿐만이 아니다.

프랑스 샤브리나 보르도산 포도는 물론, 필요한 콜크와 포도주용 병까지도 다 구입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이 마켓은 드비토씨뿐만이 아니라 뉴욕시에 거주하고 있는 와인제조업자들이 그리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이국적인 스타일의 독특한 맛을 내는 포도주를만들기 위해 필요한 품종의 포도가 필요할 때면 즐겨 찾는 곳이다.

브루클린 남서부의 여러 블록을 널찍하게 차지하고 들어서 있는 이 명물 마켓에서 물론 포도만 구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사과나 수박을 비롯한 과일은 물론, 관목과 화초와 같은 정원용 재료 역시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다.

자동차나 행인의 발길이 뜸한 브루클린의 한적한 외곽에 위치하고 있어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이 브루클린 터미널 마켓은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마켓중의 하나로 손꼽힌다.

1800년대 후반부터 들어서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진 이 시장은 처음에는 브루클린 해병대 훈련장 부근에 위치해 있었다. 그러나1942년 들어 정부가 해병대 시설물 확충사업을 벌이면서 이 시장은 현재의 카나시 주변으로 옮겨지게 되었다.

같은 해 마켓 경영진은 마켓 건물 2층에 기숙사 시설을 함께 마련함으로써 물건을 싣고 먼 곳에서 밤새 달려온 트럭 운전기사들이나 상인들이 피곤한 몸을 쉬어갈 수 있도록 배려했다.

현재 브루클린 터미널 마켓은 9개의 벽돌건물로 이루어져 있으며 총 36개의 도매업자가 입주해 있다.

주로 많이 취급되는 것은 청과물과 식품류지만, 캔디, 꽃, 화초, 관목, 잔디밭을 가꾸는데 필요한 각종 장식물 등도 있다.

원래 소매 및 도매업자들을 위한 도매시장이지만 주말이나 오전9시 이후 상인들이 한차례 다녀가고 나면 일반 쇼핑객들도 보다 조용한 분위기에서 쇼핑을 할 수 있다.

마켓 안에는 현금자동인출기가 있어 현금으로 물건을 구입할 수도 있고, 업소에 따라 크레딧카드를 받는 곳도 있다.

차를 직접 몰고 갈 경우 마켓 내 주차는 무료다.

▷주소: Foster and Remson Avenue, Brooklyn, NY 11236
▷영업시간: 매일 오전4시∼오후6시
▷문의전화: 718-251-6060
▷교통편: 3번 지하철을 타고 크라운하이츠에서 내린 뒤 B17버스를 타고 포스터애브뉴에서 하차.

'New York Tour > 쇼핑 be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넥스 골동품 벼룩시장  (0) 2005.06.29
구어메 수퍼마켓  (0) 2005.06.29
인챈티드 포리스트(The Enchanted Forest)  (0) 2005.06.29
아이디얼 치즈 숍  (0) 2005.06.29
첼시 꽃시장  (0) 2005.06.29
브루클린 터미널 마켓  (0) 2005.06.29
헌츠포인트마켓  (0) 2005.06.29
플리마켓에서 골동품 사기  (0) 2005.06.29
정육시장(Meat Packing District)  (0) 2005.06.29
H&H 베이글스  (0) 2005.06.29
컵케이크 카페  (0) 2005.06.29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