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멜리멜로(Meli Melo)'
 
 


 


▲아시안 퓨전 프랑스 요리를 맛 볼 수 있는 '멜리멜로(Meli Melo)'.
 
한국의 신라호텔에서 다년간 프랑스 요리 컨설턴트로 활동 했다는 베르나드 로스씨가 직접 요리하며 운영하는 레스토랑 '멜리멜로'는 1997년 문을 연 이래 아시아 음식과 프랑스 요리와의 만남이라는 독특한 이미지로 뉴욕타임스, 뉴욕 포스트 등 다양한 미 언론매체로부터 주목받았으며 줄리아 로버츠,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즐겨 찾기도 한다.
 
"음식이라면 다 좋아 한다"는 로스 씨가 특히 인상 깊게 기억하는 한국음식은 다름 아닌 '김치'이다. 그는 한국 외에도 홍콩과 일본, 동남아시아에서 프랑스 음식 전문 컨설턴트로 근무하며 '동양의 맛을 프랑스 요리에 접목 시키자'는 생각을 하게 됐고 그래서 1997년 문을 연 것이 '멜리멜로'이다.
 
로스 씨가 직접 개발한 '멜리멜로'의 메뉴를 살펴보면 망고 생강소스와 함께 나오는 구운 오리요리, 녹두와 함께 나오는 연어스테이크, 마늘 샤프론 소스를 넣어 만든 프랑스식 생선수프 부야베스 등 동양의 맛이 감미 된 음식이 많이 있다.
 
또한 10여 가지의 에피타이저 중에선 '튜나 타르타르', '칼라마리', '문어요리', 등이 아시아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완성된 것으로 매콤한 맛이 나는 토마토 삼발(Sambal)소스에 찍어 먹는 칼라마리 에피타이저는 신선한 오징어에 갈은 새우와 게살로 속을 채워 쪄낸 것으로 가격이 9달러 50센트이다. 이 곳의 에피타이저 가격대는 8달러 50센트~12달러 50센트선.
 


 
이곳을 처음 방문하는 한인들에게 로스 씨가 추천하는 메인코스는 고소하고 담백한 국물과 싱싱한 해산물의 맛이 어우러진 '피셔맨 스튜(Fishermen's Stew)'이다. 조개와 대구, 새우 등 총 8가지의 해물을 넣어 만든 프랑스식 생성수프인 부야베스에 마늘, 샤프론 소스로 동양의 맛을 가미한 '피셔맨 스튜'의 가격은 26달러, 그 밖에 이곳의 메인코스는 19달러 50센트~32달러선 이다.
 
에피타이저와 메인코스 외에 '멜리멜로'가 자랑하는 파스타 요리는 리가토니, 스파게티, 페네, 라비올리 등 총 7가지가 있는데 이중 '표고버섯과 토마토로 만든 페네(Penne with fresh tomatoes and shitake mushrooms)' 요리는 고기나 해물 대신 신선한 표고버섯으로 조리해 그 맛이 깔끔하고 단백하다.
 
"프랑스에서 정통 프랑스 식당을 운영하는 누나로부터 음식을 배워 요리를 하기 시작한 것이 지금까지 이어졌다"는 로스 씨는 메뉴에 있는 음식 외에도 일주일에 3번에 걸쳐 아시아 퓨전 프랑스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총 65석이 마련된 '멜리멜로' 한켠에는 가족이나 친구들의 모임을 위한 작은 파티룸(24석)도 준비되어 있으며 맨하탄 32가 한인타운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있다.
 
▲영업시간: 월~금요일 오전 11시30분~저녁 11시30분, 토~일요일 오후 5시~자정.
▲문의:212-686-5551
▲위치: 110 Madison Ave. New York, NY (Between 29th & 30th St.)
http://www.melimelorestaurant.com/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