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민권 또는 영주권자가 아니면 학자금 보조를 전혀 받지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부모들이 상당수다.또한 유학생도 학자금 보조를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하여 질문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다. 그리고 영주권 없는 경우 학생이 장학금 신청하면 합격하는 것에 불리한 것이 아닌가 염려하는 분들도 계시다. 이 또한 잘못된 생각이다.
 
시민권자나 영주권자가 아닌 자녀들은 정부에서 정한 법규에 의해서 외국학생으로 간주되며 연방정부와 주정부로부터는 어떠한 학자금보조의 혜택이 없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대다수의 많은 한인 부모들이 학자금 보조가 불가능한 것으로 알고 아예 포기해 버리고 비싼 학비를 대느라 애를 쓰고 계신다. 실제로 지금까지 상담한 외국학생의 부모들 중 거의 100%가 이러한 경우이며 나중에 갚을 필요가 없는 그랜트(Grant)는 꿈도 못 꾸고 시민권자의 보증(Co-sign)이 필요한 융자(Int’l Loan)만을 의뢰해 오고 있다.
 
그렇다면 "외국학생(유학생)도 Grant를 받을 수 있을까?" 물론 받을 수 있다. 많은 대학들이 자체 Fund로 외국학생들에게도 Grant를 준다. Need base로 주는 대학, Merit base로 주는 대학, 두 가지를 병합하여 주는 대학 등 대학에 따라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전문가의 도움이 꼭 필요하다. 그 유형을 보면 아래와 같다.
 
1. Need base & Need blind
2. Need base & Non-Need blind
3. Need & Merit base & Non-Need blind
4. Merit base & Non-Need blind
 
1번 유형의 대학들은 시민권자나 외국학생의 구별이 없이 동일하게 Need-base로 학자금 보조를 해 주고 있다. 물론 Need-blind이어서 학자금 보조를 신청하여도 입학사정에서 전혀 불이익을 당하지 않는다. 나머지 유형들은 Need blind가 아니어서 학자금 보조를 신청하면 입학사정에서 불리하지만 성적이 좋은 경우 많은 금액의 Grant를 외국학생들에게도 보조하여 주고 있다.
 
하버드, 프린스턴, 예일, MIT와 같은 대학들은 시민권자나 외국계 유학생의 구별 없이 동일하게 재정 형편을 고려한 Need-base로 학자금을 보조해 주고 있다. 물론 학자금 보조를 신청해도 입학 사정에서 어떠한 불이익도 당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 이외의 학교들은 Need-blind가 아니며 주로 성적 등 메릿(merit)에 의해 학자금을 보조해 준다. 다시 말하면 학자금 보조를 신청하면 입학 사정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학교들이 입학할때 학자금 보조를 신청하지 않으면 이후 재학 중에는 신청자격조차 주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입학할 때 모르고 학자금 보조를 신청하지 않았다가 나중에 힘에 겨워 도움을 청한 경우가 많이 있다.

그러나 대부분 때가 늦었고 타 대학으로 Transfer 하거나 학비를 융자(Loan)하는것 이외에는 다른방법이 없다. 졸업할 때까지 학자금 보조 없이 전액을 내고 다녀야 한다.

꼭 가고 싶은 학교가 있어서 전액을 내고 다녀야 하지 않는 이상에는 각 학교의 외국학생에 대한 학비 지원 정책을 미리 연구해 신중하게 학교를 선정해야 한다. 꼭 가고 싶은 학교는 학자금 보조를 신청하지 않고, 입학 사정에서 불이익을 받고도 들어갈 수 있는 학교에는 신청을 하는 방법을 써볼 수도 있다.

극소수이지만 어떤 학교는 입학할때 보조가 없어도 입학 후 학년이 올라갈때 학업성적과 가정형편을 기준으로 보조 해주기도 한다. 실제로 웬만한 대학에서는 거의 다 해외 출신 학생들에게 학자금 보조를 지원하고 있으며 수혜자의 숫자도 날로 늘어가고 있다.

시민권자나 영주권자보다는 지원을 받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지만 포기하지 말고 신청할 것을 권한다. 미국은 한국만큼 학벌을 따지지 않으며 또한 다음 단계인 대학원도 있으므로 조금 처지는 대학에 간다고 하더라도 실망할 필요는 없다.


노준건 학자금 재정전문가


Posted by 비회원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